학생기자
title
옻 진액으로 장류를 만들다
img

옻의 효능은 동의보감 탕액편 목()부에 성질은 따뜻하고 맛이 매우며, 독이 있는 약재로, 어혈을 삭하고, 월경이 잘 통하지 않거나 여성의 아랫배가 아픈 증세를 주치하고, 소장을 이롭게 하며, 회충을 제거하고, 혈 허로 어지러운 증세를 그치게 한다고 한다.

옻은 이미 수천년간 우리 조상들이 민간약재로 널리 쓰이고 있으나, 옻이 가지고 있는 독성으로 부작용이 심한 사람이 있어 그 사용이 제한되었다. 고창의 이영근 옻담대표(한국의 유산 과학기술유산추진위 위원장)는 옻의 효능은 그대로 살리면서 독성을 제거하여 99% 이상 부작용이 없는 옻물과 장류를 개발하였다.

그가 부작용이 없는 옻물을 개발하게 된 계기는 옻닭 전문음식점을 하다 우연히 모아 둔 톱밥이 버섯의 배치처럼 발효가 되었는데, 그걸 다시 건조해서 끓여 보니 그냥 원목을 썼을 때보다 훨씬 나은 옷 진액의 맛이 나왔다고 한다. 그래서 2003년 이후 옻을 발효시키게 되었다.

이영근 위원장은 위염으로 7년 정도 고생을 했데, 병원에 가서 약을 먹거나 치료를 받아도 한두 달 지나면 병이 재발하였다. 그런데 여름에 옻닭을 한 8번 정도 먹었더니 위염이 완전히 나아 옻에 대한 확신을 갖게 되었다.

그래서 지금은 옻을 활용한 다양한 장류를 개발시판하고 있다. 옻담의 옻 발효 과정은 옻의 생나무를 톱밥으로 만들어서 그걸 자연발효를 시킨다. 발효를 시킨 후 다시 건조시킨다. 건조를 시키면 그 상태에서는 옻이 아주 민감한 사람 아니면 거의 오르지 않는다. 그러면 그 상태로 보관이 가능해진다. 고온으로 건조한 옻 톱밥을 다시 추출기에 넣어서 열소 추출을 하게 된다. 열소 추출을 하게 되면 그 상태에서는 옻이 오르지 않는다.

추출된 것을 옻담수라는 1차 상품으로 판매를 하고 있다. 그 다음 옻담수를 가지고 다시 된장을 만들고 있다. 기존의 옛날 전통 방법은 장을 담글 때 메주를 넣기 전에 항아리 밑에다 생 옻 몇 개를 깔고, 메주를 다 넣고, 제일 윗부분에 숯이나 고추 등을 함께 넣어가지고 발효를 시켰었다. 그런데 이런 전통 옻장류도 옻에 민감한 사람들은 6개월 정도 이내에 옻을 탔다.

이것을 극복하기 위해 옻담수를 이용해서 콩을 삶는다. 옻담수로 콩을 삶기 때문에 메주 자체가 붉은색과 비슷한 밤색이 난다.

이렇게 생산된 옻된장과 옻간장의 특징으로, 일단 처음 먹었을 때 맛이 매우 좋다. 물론 완전 발효가 됐을 때의 특징이다. 완전 발효가 되기 전에는 떫고 시고 쓴 맛이 났다. 완전 발효가 된 상태에서는 맛이 다른 재래 된장과는 비교할 수가 없다. 우리 전통 된장은 끓이면 현대인들이 싫어하는 냄새가 조금 나기 때문에 젊은 층에선 좋아하지 않는다. 그러나 이 옻 된장은 끓였을 때 냄새가 좋게 나며 짜지 않다. 일반 된장 같은 경우는 염도를 8 ~ 22% 까지 넣어 두면, 발효를 시키는 과정에서 수분이 증발하게 되어 염도는 22% 이상이 된다. 그러나 옻된장은 평균 13 ~ 15% 정도의 염도이다. 이것을 3년 발효 시키면 18%가 안 된다. 16 ~ 17% 정도의 농도가 되기 때문에 일반 된장하고 비교 했을 때는 싱겁다고 느껴진다.

옻된장의 단점으로 발효기간이 길다는 것이다. 물론 옻을 적게 넣으면 1년 정도의 발효는 시킬 수 있으나,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기능성이 약간 떨어지기 때문에 긴 시간이 필요하다. 콩을 삶을 때 옻 진액만으로 발효하기 때문에 기간이 3년 이상 걸린다. 이렇게 옻담의 된장과 간장은 장인의 정성이 깊게 스며든 음식이 아니라 작품이라 할 수 있다. 무엇보다 믿을 수 있는 국산콩과 국산 참옻을 이용하여 제품을 만들고 있다.  

발행일 : 2014.06.08
‘황룡사지 출토 신라 고식수막새 연구현황과 검토’ 학술세미나 개최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황룡사지 출토 신라 고식수막새 연구현황과 검토’라는 주제로 오는 25일 오후 1시에 경주 코오롱 호텔에서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n..
착한양봉원 대표 정성권
벌꿀은 우리 인류가 자연에서 얻은 가장 소중한 영약식품이며, [동의보감]을 살펴보면 "벌꿀은 오장육보를 편하게 하고 기운을 돋우며, 비위를 보강하고 아픈 것을 멎게 하며, 독을 푼..
착한양봉원 대표 정성권
벌꿀은 우리 인류가 자연에서 얻은 가장 소중한 영약식품이며, [동의보감]을 살펴보면 "벌꿀은 오장육보를 편하게 하고 기운을 돋우며, 비위를 보강하고 아픈 것을 멎게 하며, 독을 푼..
고창농협
기자 : 안녕하세요.조합장 : 안녕하세요.   기자 : 조합장님의 간략한 삶을 말씀해 주세요조합장 : 삶이라는게.. 제가 고창고등학교를 71년도에 졸업하고 지금 62..
고창부안축협
기자: 조합장님 안녕하세요?   축협 조합장: 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기자: 조합장님 소개 좀 부탁드리겠습니다.   축협 조합장: 소..
청원가든
풍천은 강과 바다가 만나는 보통명사이다. 그러나 고창의 풍천은 선운사 앞에서 주진천이 합수하는 지점까지의 계곡을 말한다. 그렇기 때문에 고창의 풍천장어는 고창만의 고유명사라고도 할..
태흥갈비
고창의 명품 맛 집, 태흥갈비   태흥갈비(대표 김주옥)는 1989년도에 개업해, 지금까지 25년 간 운영하고 있는 고창의 대표적 맛 집이다. 이곳에서는 주로 소고기의..
태흥한돈
Q1. 양돈을 처음 시작할 때는 직접 사료도 주시고 그러셨나요?   - 양돈을 처음 할 때는 내가 비양돈인이라 양돈을 알겠어... 양돈을 하면서 규모를 좀 키워서 전..
일천오백 년의 역사와 람사르 습지의 청정지역에서 생산되는 고창천일염
고창은 세계 5대 갯벌 중 하나로, 방장산에서부터 흘러 내려 온 물이 인천강과 갈곡천을 따라 흐르다가 곰소만에서 합류한다. 이 물은 서해로 끊임없이 흘러 들어가 모래나 뻘을 운반하..
고수자기
6대를 이어온 고수자기의 황토구운소금   고수자기의 역사는 6대를 이어 오고 있는 곳으로 전국적으로도 드문 곳이다. 작업장의 규모나 시설은 타 지역에 비해 크지는 않지..

  • 처음
  • 이전
  • 1 / 3
  • 다음
  • 끝
'카카오스토리' 사진입니다.
Img
Img
Img
Img
Img
Img
Img
Img
Img
Img
Img
Img
Img
Img
Img
Img
Img
Img
Img